예수는 한국인의 후예다 아랫목

당시 상황을 고려해 재현한 예수의 얼굴



예수(기원전 약 7~2년 - 기원후 약 26~36년) 또는 나사렛 예수기독교를 포함한 여러 종교에서 중요하게 여겨지는 인물이다. 기독교인들은 삼위일체 교리에 따라 그를 ‘인간의 모습으로 나타난 신(성육신)’으로 여기고, 메시아라는 뜻의 존칭인 그리스도를 붙여 예수 그리스도라 부른다. 예수의 생애와 행적은 사복음서를 비롯한 신약성서에서 자세히 다루어지고 있다. 그리스도교가 아닌 타 종교에서도 예수는 존경의 대상이 되기도 하는데 이슬람에서는 예수를 선지자의 하나로서 존경한다.(위키피디아 참조)




예수보다 먼저 활동했던 박혁거세


신라의 시조인 혁거세 거서간(赫居世居西干, 기원전 69년~기원후 4년, 재위: 기원전 57년~기원후 4년) 또는 혁거세 왕(赫居世王)은 신라의 초대 군주이자, 박씨(朴氏)의 시조(始祖)이다. 거서간진한의 말로 왕 혹은 귀인의 칭호라 한다. 삼국유사에서 일연은 그가 백마가 낳은 알에서 태어났다고 하였으나, 한편로 일연은 선도산 성모로 불리는 사소부인(娑蘇夫人)이 그를 낳았다는 전설도 함께 전하고 있다.[1] 赫居世란 표기는 한자 음과 뜻을 합친 표기로서, 赫은 뜻인 "밝"에 가까운 음으로 읽으며, 世는 세상을 뜻하는 고유어 "누리","뉘"에 가깝게 읽는다. 비슷한 음을 딴 다른 표기로 弗矩內(불구내)가 있으며, 결국 본디 이름은 밝아누리(세상을 밝히다)에 가깝다.(위키피디아 참조)

---------------------------------------------------------------------------------------------------------------------



곧 크리스마스라 카톨릭계 미션 스쿨(교인은 아님) 다니는 동생과 이런 저런 얘기했다. 그러다 어떻게 하다보니 느닷없이 얘기가 부활절로 넘어갔다. 근데 크리스마스는 달력에도 항상 표기되어 있고 교회나 성당 안가도 선물 주고 TV에서 특선 영화도 많이 하니까(닥치고 다이하드1,2) 어느 날인지 확실히 기억하는 반면, 부활절은 달력에 반드시 기재된 것도 아니고 누가 선물 챙겨주지도 않고 특선 프로도 없으니 이게 언제인지 기억하고 다닐 리가 없다.

그래서 생각난 김에 부활절이 언제냐고 물어봤다. 그러자 동생하는 말.


"예수님 태어난 날이잖아."

"그럼 크리스마스는 뭐하는 날임? 아기 예수 오셨네 캐롤 모름? 부활의 사전적 의미는 아냐?"

그래서 군대에서 짬 안될 때 야매로 다닌 내가(...) 미션 스쿨 다니는 동생에게 부활절이 뭔지 가르쳐 주고 나자(...) 동생이 그제서야 이해간다며 이렇게 말했다.
























"아 예수님 알에서 태어났지."



"......"








사, 살려주세요!





이것아 마리아님이 보고 계신단 말이다!

 





이상 한 가정의 토요일 아침 식사 장면이었습니다.




p.s 아아, 미션스쿨에 대한 판타지가 무너져가고 있어. ㅠ.ㅠ



핑백

  • 단세포 청년의 늑대굴 : 정호찬의 2009년 12대 포스팅 2009-12-31 14:35:01 #

    ... 장친위대가 나올 거다. 곳곳에 숨겨져 있는 센스들하며. 사실 이전까진 쿠엔틴 영화는 펄프픽션을 제일 좋아했는데 이젠 순위가 바뀌었음.12월. 예수는 한국인의 후예다 토요일 아침 식사하면서 미션스쿨에 대한 판타지가 깨짐과 동시에 벼락같이 오늘의 포스팅은 이거다!(...)라는 생각이 들었던 사건.이상 ... more

덧글

  • 대한민국 친위대 2009/12/13 02:20 # 답글

    이거 무슨......
  • 정호찬 2009/12/13 17:22 #

    충격이었음.
  • 카바론 2009/12/13 02:25 # 삭제 답글

    제목보고 뭔 개드립인가 해서 와봤음.
  • 정호찬 2009/12/13 17:22 #

    설마 제가 저런 환빠틱한 소릴 하겠습니까.
  • 네비아찌 2009/12/13 03:06 # 답글

    동생분 귀엽.....
    사실 초대교회에서는 부활절 쪽을 성탄절보다 더 중요하게 지켰지요. 일단 날짜도 거의 확실한데다, 부활이라는 의미가 기독교에서는 중요하니.
  • 정호찬 2009/12/13 17:22 #

    오. 그랬군요. %^^
  • Esperos 2009/12/13 03:46 # 답글

    ........ 읽다가 쓰러졌습니다 (____)
  • Esperos 2009/12/13 03:54 # 답글

    부활절은 니케아 공의회 때 결정사항으로 '춘분 다음 보름 다음 일요일'입니다. 지금은 춘분을 포함한 24절기(서양에선 24절기란 개념이 없지만요)를 각 천문대에서 자기네 표준시각에 따라 정밀하게 계산하지만, 저 당시에는 그냥 "춘분이 3월 21일 무렵이니까 춘분=3월 21일이라고 하자구"라는 식으로 넘어갔습니다. 그래서 율리우스력의 오차 문제가 발생했어요. 부활절은 여전히 3월 21일(율리우스력)을 춘분으로 간주하고 계산하는데, 그레고리오 교황 무렵 실제 춘분은 열흘쯤 앞서서(3월 11일쯤)에 왔거든요. 그래서 달력 날짜를 열흘 당기는 작업을 한 거죠. 실제 춘분이 3월 21일에 가까이 오게.

    뭐, 정교회에서는 여전히 율리우스력을 종교적 용도로 사용하거니와(우리나라에서 일상생활에서 그레고리오력을 사용하면서도 제삿날이나 명절은 음력으로 따지듯이), 18세기쯤이던가요, 정교회 공의회를 열어서 예루살렘을 지나는 경도를 기준으로 춘분과 보름을 계산하여 부활절을 정하도록 했다는군요. 그래서 부활절 날짜가 다릅니다. 부활절을 정하는 방법이 똑같은데도 실제 날짜는 다른 거죠.
  • 정호찬 2009/12/13 17:23 #

    우왓. 자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
  • 푸른매 2009/12/13 05:55 # 답글

    이쯤에서 모두를 굽어살피시는 성모 마리아님의 자애로운 미소를 감상하시겠습니다.

    http://nang01.cafe24.com/wiki/pds/computer.jpg

    …마리아님은 여러분을 보고 계십니다. 언제나.
  • 정호찬 2009/12/13 17:23 #

    사실 저 짤 올릴까 말까 망설였......
  • 검투사 2009/12/13 07:53 # 답글

    성경 말씀대로라면 예수님이 대제사장의 노예들에게 끌려갈 당시 그럴 마음만 있으셨더라면 2060년 뒤의 교황청 직할 우주전함도 불러올 수 있었다지 말입니다. (먼~ 골고다 언덕)
  • 정호찬 2009/12/13 17:23 #

    쿨럭;;;
  • 아브공군 2009/12/13 08:25 # 답글

    .....................>-<-O
  • 정호찬 2009/12/13 17:25 #

    나의 미션 스쿨은 이러치 않습니다!
  • 행인1 2009/12/13 09:58 # 답글

    사상재무장이 시급하군요.(응?)
  • 정호찬 2009/12/13 17:25 #

    사실 학교에서도 성경 공부 시간이 있긴 한데 진로 상담 아니면 영화 보기(...)
  • 제노테시어 2009/12/13 10:09 # 답글

    아니 그럼 성모님이 알을 낳으셨다는...(시, 신성모독인가!)
  • 정호찬 2009/12/13 17:25 #

    아악.
  • 소시민 2009/12/13 13:45 # 답글

    덩생분이 부화절로 이해하신듯(...)
  • 눈여우 2009/12/13 14:19 #

    으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빵터졌습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정호찬 2009/12/13 17:26 #

    근데 옛날엔 달걀에 색깔도 칠하고 그런 것도 한 거 같은데 걔는 안그러데요.
  • blue ribbon 2009/12/13 13:57 # 답글

    제대로 이해를 못했잖아!!
    크리스마스는 로마의 추수감사절이라고!!!
    예수님이 지상에 나타난 날은 여름아닌가요?
  • 정호찬 2009/12/13 17:26 #

    확실한 날짜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 푸켓몬스터 2009/12/13 20:02 # 답글

    제목에 낚여서 무슨소리가 나오나 했더니 ㅋㅋㅋㅋㅋ
  • 정호찬 2009/12/14 23:33 #

    이런 포스팅거리는 낚시 떡밥으로 써야......ㅋㅋ
  • Amati 2009/12/13 22:39 # 답글

    제목에 낚여 "이건 뭔 개독교 옹호 글이냐"하고 분노하며 들어와

    배꼽잡고 웃고가네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정호찬 2009/12/14 23:33 #

    이런 반응을 예상했습니다. ^^
  • 운석 2009/12/13 22:43 # 답글

    마리아님이 아스트랄 사이드를 정ㅋ벅ㅋ하고 계셔.....
  • 정호찬 2009/12/14 23:34 #

    안습의 마리아님. ㅠ.ㅠ
  • 도시조 2009/12/13 23:41 # 답글

    ......저도 미션스쿨 다녔지만.....
    예수님은 중동인이었다는 수녀님의 말에 "그렇다면 예수님도 깜씨인가요?" 라고 누가 했을떄보다 더 쇼킹이군요.
  • 정호찬 2009/12/14 23:35 #

    예수님의 피부색이 무슨 색일까 하는 질문에 흰색은 차별적이고 그렇다고 검은 색이라고 하기도 뭐하니 하늘색일 거란 얘기가 생각나네요.
  • 나야꼴통 2009/12/14 00:09 # 답글

    제목보고 환빠 생각하고 왔다가 웃고 갑니다. ㅎㅎㅎ

    이스라엘쪽.. 핏줄이면..... 여호와 라는 아자씨는.. 구리빛 갈색 피부가 맞지만....
    어떤 영화를 보더라도 갈색 피부는 온데간데 없고....
    흰색 피부만 나오죠...

    예전.. 미션스쿨의 동생에게도 물어봤지만.. 피부색은 없답니다. ㅋㅋ
    그래서 웃고 말았죠..

    근데 십자가 뽀개시는 근육맨 분께선.... 묶이실리 없는 근육량이군요 ^^;;
  • 정호찬 2009/12/14 23:36 #

    찔러봐라 롱기누스! 네 창이 강한지 내 식스팩이 강한지 겨루어보자!
  • 굳행 2009/12/14 01:42 # 삭제 답글

    불의의 자식들이여... 너희들이 있음에 진실로 감사합니다^^
    한놈이 짤리면 그만큼 경쟁율은 줄어드는 법이니깐...
  • 정호찬 2009/12/14 23:36 #

    무슨 소리신지 잘.
  • 2009/12/14 09:1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정호찬 2009/12/14 23:37 #

    안습의 마리아님. ㅠ.ㅠ(2)
  • coneco 2009/12/14 14:21 # 답글

    밸리타고 왔습니다.
    동생분 짱!!!
    댓글중 부화절 (소시민님) 짱!!!

    잘보고 갑니다 (__)
  • 정호찬 2009/12/14 23:53 #

    저도 부화절에서 격뿜(...)
  • 예수 2010/07/10 15:59 # 삭제 답글

    근데 실제 예수님은 외국인과 똑같이 생겼다는뎅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019
159
720138